태그 : 디저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 2

야호 이제 메종엠오 안가도 된다

이제 ‘재인’의 구움과자를 먹으면 되기 때문 ㅇㅇ 오늘의 시식(?)으로 이제 안심할 수 있게 됐다. 집옆에 이런 가게가 있어서 정말 좋다. 사실 생긴지는 꽤 됐는데 예전에 느즈막히 가서 뺑드젠느 한조각밖에 못먹었더랬다. 그래서 제품에 대해 전반적인 평가를 할 수가 없었다. 첫방문 이후에는 딱히 방문할 마음이 없다가 오늘 집에 들어가기 전에 급 마음이 동...

롤케이크 위-크

지난번 화가 나는 롤케익 구매 이후, 롤케익에 있어서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다시금 롤케익을 찾아나섰다. 먹고 싶던 걸 불만족스러운 상태로 밖에 먹지 못한 채 끝나버리면 계속해서 그 음식에 대해 미련이 남아있는 것, 나만 그런 것 아니죠?후보는 사실 하나 밖에 없었고, 꽤 예전부터 눈독을 들이고 있던 제품이다. 주로 치즈타르트와 크레이프 케이크를 만들...

새해의 끼니와 빵 만들기

새해에도 떡국은 먹지 않는다. 신정이라서 그런 건 아니다. 우리집은 구정에도 떡국을 안먹는다. 추석 때도 추석 음식을 만들지 않으니 명절 음식은 항상 남의 집 음식을 구경할 뿐이다.새해의 점심은 호밀빵에 에담 치즈. 에담은 내 취향이 아니지만 남아 있으니 곰팡이 슬기 전에 먹어 치워야지.요새 다시금 닭가슴살이 땡기면서 토마토수프도 다시 먹기 시작했다. ...

이주의 디저트: 케이트앤케이크

베리스콘말린 크랜베리와 미량의 잼이 들어가 있어서 별도의 잼을 바르지 않아도 심심하지 않게 먹을 수 있다. (하지만 난 잼을 바르고야 말았음) '결스콘'이라는 단어로 판매하는 스콘의 특징을 부각시키던데 이름처럼 결대로 보드랍게 속살이 떨어지는 스콘이다. 겉은 바삭하다. 버터 풍미는 중간정도인데 충분히 향긋하고, 그 결 덕분에 살짝 패이스트리 느낌도 나서...

크리스마스의 디저트: 카페 소소하게

나의 생활반경과 너무 먼 성수동. 그런데 그곳에 예전부터 궁금하던 케이크 집이 있었다. 카페 인스타에 올라오는 사진들 속 케이크가 한번 만져(?)보지 않고는 못견디게 생겼던 것. 각을 딱딱 맞춰 네모반듯하게 썰린, 미니멀하기 그지없는 케이크의 디자인도 마음에 들었다. 쌀로 만든다던가 하는 것은 글루텐프리에 관심없는 나에게는 아무 의미 없는 정보였지만 대...
1 2